Neko


모든 국제학교의 수업시간이 이렇다는건 아니지만 저희 학교 사회시간은 사회선생님께서 정말 재밌게 만드려고 애써주십니다. 고로 학교에 대한 사진 몇장을 올리겠습니다~

[AISJ] American International School of Johannessburg

이곳은 어셈블리(조회)를 하는 곳입니다(저기 새가 한마리 보이네요ㅋㅋ). 중학생들이 여기 앉아 가끔 한번 점심조회를 하죠. 평소에는 점심먹는 곳으로 사용됩니다. 앞에 보이는 두 반은 두번째 언어 교육센터라고 하여 불어나 스페인어를 배우는 곳입니다. 사진찍은 곳의 뒷편으로는 반이 4개, 각각 한 과목에 한 반씩 있습니다.


이번 사회시간의 주제는 자유와 평등입니다. 공민권운동과 홀로코스트(유대인학살) 에 대한 단원인데 사회쌤은 재밌게 만들려고 저희가 "HSI(Historical Scene Investigation)"이며, 한 사건을 해결해야 한다고 합니다. 사건은 "어떤 자유운동가가 학교에서 살해된채 발견되었다. 이 짓을 한 범인을 찾아라!" 이며, 역사를 배우며 거기서 조금씩 힌트를 얻는 형식입니다.


애들이 장난쳐서 다 뜯어져 있네요;; 지금은 선생님이 다 고쳐놓으셨습니다. 되면 다시 사진찍죠;ㅋㅋ

양 옆으로 보이는것은 저희 락커입니다. 사물함정도로 생각하면 되지만 반 안에 가방 출입이 금지이기 때문에 가방은 늘 저기에 넣습니다.

보시듯이 Grade 8 현장이라 출입금지라고 쓰여있네요

물론 음 어떤 남자애들은 꼭 여기서 오기가 생겨서 들어간다죠..

반의 모습입니다. 크게 HSI라고 붙여놓으셨네요. 이 단원에서는 저희 반이 오피스(사무실)입니다. 그리고 각 주제를 담당하는 팀을 4개 만들어 각 팀에 오피스가 하나씩 있도록 플랜되어있습니다. 밑은 반 모습입니다.

수업시간엔 선생님이 별다른 지시를 해주지 않고, 팀 포트폴리오에 들어있는 설명/지시를 따라 일주일 안에 정해진 양의 작업을 해야 합니다. 한 주가 끝날때마다 그 주에 배운 내용을 토대로 보고서를 작성하고요, 이 모든 작업이 물론 성적에 들어갑니다. 하지만 반 분위기는 굉장히 자유롭습니다. 가끔 쌤이 가요도 불러주시고 말이죠(?)

토론하는 모습입니다. 저희 팀만 공민권운동을 주제로 맡아서 그런지 어렵더라구요; ;;;;

왼쪽에 있는 남자애는 영국에서 왔고, 중앙에 있는 애는 말레이시아 애이며, 맨 오른쪽에 있는 애는 미국애입니다.

되게 다문화적이고 여러 국적을 볼 수 있다는걸 알 수 있죠..

미국교육은 정말 좋은 것 같지만, 제 경험으로는 주입식도 나쁘지 않아요. 더 배우는게 많거든요.

저는 주입식 교육이 더 좋아요. 외국에 나오면 그리워지게 되더라고요?.. 여기 수업은 조금 지루하다고 해야 하나.. 수업중에 다른 길로 새기도 하고 말이죠..

이상 저희 학교 사회시간을 보여드렸습니다! :)

Posted by 에버토끼

자! 포스팅의 시간이 돌아왔습니다~

오늘은 제가 사용한지 딱 한달 된 Samsung Ativ Pro의 후기를 올리겠습니다.

학교에서 받은거라 개봉기는 없네요..ㅋㅋ

우선 컴퓨터는 이렇게 생겼습니다.

토끼를 사랑하는 저로썬..♡ 가 아니라 이게 '잠금화면'으로써 스마트폰의 잠금화면과 같은 역할을 하는 화면입니다. 바꿀 수 있어요. <저 사진의 저작권은 구글의 한 블로거?분 입니다.>

화면이 꺼져있을때.

앞/뒷면 모습입니다. (더럽네요;;; 닦고 찍을껄;;)


Samsung Sens R480과의 두께비교입니다.요즘 노트북은 저것보다 더 슬림하게 나오는데 반해, Ativ는 꽤나 두껍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여기서는 잘 안보이지만, Ativ는 모니터가 키보드보다 두껍습니다. 가끔 키보드에 꽂아둘 경우, 뒤로 넘어가기도 하고요, 모니터안에 컴의 모든 기능을 넣어야 해서 그런지 모니터도 꽤나 무겁고 스펙에 쓰여있는 1키로보다 훨씬 무겁게 느껴집니다. 게다가 진짜 크기에 비해 많이 무겁습니다.

정말, 휴대용으로는 별로 추천하지 않습니다. 차라리 갤탭10.1 이 더 가볍습니다.


우선, 컴퓨터의 구석구석을 살펴보죠.

왼쪽면으로는 보통 핸드폰같은 볼륨버튼이 있습니다. 그리고 왼쪽부터, 이어폰/마이크 구멍, (두개가 아닌 하나밖에 없습니다.) 마이크, 전원버튼, 그리고 '자동회전' 버튼입니다. 저기 보이는 뚜껑은 USB단자입니다.

뾱! 이렇게 뚜껑이 열리면 USB단자가 있습니다. 타블렛(모니터)에 하나, 그리고 키보드 독 양쪽에 하나씩, 두개. 통합적으로 3개 있습니다. 그리고 사진은 없지만, Micro SD카드를 두개 지원합니다.

그리고, 저기 중간에 보이는 둥그런 직사각형 모양의 버튼이 있죠?

모니터가 키보드와 연결되어있는 경우, 저 버튼을 누르면 "딱!"소리와 함께 모니터와 키보드가 분리됩니다.

물론, 키보드와 모니터를 합체할 때에도 "딱!"소리가 나는지 확인해주셔야 합니다. 잘못하면 컴퓨터를 닫을때, 혹은 모니터를 잘못 치면 쑥 빠져버립니다. 그 순간, 컴퓨터의 생명은 바이바이..

화면을 분리하면 그 자리는 이렇게 생겼답니다. 별거 없죠?ㅎㅎ


어? 요 친구는 누구죠?

바로 대망의 S펜입니다. S펜이 인식되는 모든 기기에 통합적으로 사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이 S펜으로 모니터 타블렛(Drawing Tablet)대신 사용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정말 조그맣습니다 정말로요;; 짧아요..

필기감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정말 좋다고 느낍니다. 앱은 ONENOTE. 윈도우 앱 스토어에서 받을 수 있습니다.

하.. 이것때문에 작년에 산 그림용타블렛을 버려야 할 지경이;


키보드 독을 분리한 후 뜨는 터치스크린 키보드입니다. 오른쪽 밑에 "한글"이라는 글자와 함께 키보드 모양이 보이시나요? 그걸 클릭하면 입력방법을 바꿀 수도 있답니다. 하지만 이 키보드도 다른 터치 키보드에 비해 터치감이 만족스러운 편이에요. 꽤나 리얼하고 입력도 잘되요.

참고로, 화면은 멀티터치, 한번에 손가락 10개까지 지원합니다.ㅋㅋ

저기 보이는 윈도우 표시는 키보드독을 분리한 후에 스타트 화면(시작화면) 으로 돌아갈 수 있게 해주는 일종의 홈버튼입니다. 자주 사용하지는 않게 되더군요.

트랙패드는 일체형(..?)입니다. 마우스랑 따로 분리되있지 않아요. 이거 정말 불편합니다; 멀티터치를 잘 인식하지 못해 원치 않는 것을 누를때도 가끔..;;

카메라입니다. 화질은.. 정말 꾸리다고 해야겠습니다. 괜찮기는 한데, 화면이 커서 그런지 꽤나 화질이 선명하지 않게 나오더군요. 어둠에선.. 기대하지 마세요.


전원표시등입니다. 간단하게 두개밖에 없습니다. 하나는 전원이 들어와 있다는 표시이고, 다른 하나는 캡스 락이 켜져있다는 소리입니다.


키보드 생김새입니다. 참고하시라고 넣은거에요. 물론 키보드의 언어는 한국에서 구입하시면 한국어이겠지만요; 웬만한거 다 있어요. 꽤나 아기자기한게 귀엽다고 생각합니다ㅋㅋ


마지막으로 아까 나온 Sens R480과의 화면 비교입니다. 정말 작아요..ㅋㅋ

아차, 배터리는 풀로 2~3시간 가며, 최대절전으로는 4~6시간 가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Adobe Photoshop같이 무거운 소프트도 웬만하면 되며, 조금 (많이..) 버벅거리는거 뺴고는 심한 문제는 없습니다. 전체적으로 스펙은 괜찮은데, 과열도 조금 잘 됩니다.

전체적으론 무겁고 작은것 빼고 괜찮습니다.ㅎ

이상 후기였습니다!




Posted by 에버토끼


2013년 4월 19일..남아공시간으로 오후 11시에 정말 대단한 해커분들이 모여계시는 팀인 PPP(Plaid Parliament of Pwning)에서 CTF 를 개최하였습니다. 한시간 반 정도 늦춰졌었다고 하더라고요. 처음에 카운트다운을 기다렸는데 한시간 지연된다고 하여 그냥 잤습니다. 다음날 접속했죠.

포비든비츠팀이 개최한 대회같이 정말 어려웠습니다;ㅋㅋ 역시 정말 어렵습니다..

느끼는거지만 워게임과 대회는 정말 난이도 차이가 납니다.ㄷㄷ

카운트다운! 과 함께 한시간 지연된다는 메세지가..


전체적인 미니맵이었습니다. 문제 카테고리에 따라 맵을 나눈게 정말 좋았습니다.

물론, 게임 형식도 정말 재미있었지만요 :)


로그인하는 화면이었습니다. 여기에 등록한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아, 저기 제 캐릭터가 보이는군요ㅋㅋ..

새 캐릭터를 만들면 이름도 지을 수 있어 팀원이 각각 하나의 캐릭터를 가지는 형식이었습니다.

접속하면 카테고리가 하단에 보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각각 문제들이 들어있었습니다.

제 캐릭.. 몬스터중에 쥐가 있었는데 가장 약한 몬스터라 그런지 문제를 풀다가 멘붕이 온 분들은 모두 같이 쥐사냥만 했습니다(물론저도). 트위터에 어떤 분이 그러시더군요; pCTF 때문에 이제는 잉여인간을 모두 쥐슬레이어라고 부르겠다고요ㅋㅋㅋㅋ

문제를 누르면 화면에 이렇게 뜨게 되있었습니다. 왼쪽에 보이는 NPC는 그 문제에 해당하는 NPC입니다. 해당 NPC가 힌트를?(문제를?)준다고 나와있던데, 별로 그런것 같지는 않더라고요.

<NPC중에 한명이에요. 보시다시피 도움을 주진 않는것 같습니다...ㅋ>

중간에 PPP멤버님들과 함께 포토타임도 있었습니다ㅋㅋ 정말 재밌었어요.. 광장에서 모두가 치즈!

물론 제가 왜 뒤를 보고 있었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그렇게 48시간의 대회가 끝이 나고,,... 끝났다는 공지도 올라왔습니다.

1등은 pwnies팀이, 2등은 MSLC팀이, 그리고 3등은 Eindbazen팀이 되셨네요.

모두들 축하드려요! :)

정말 이번 대회는 새롭고 재미있었습니다. 문제들의 해답이 무척이나 기대되네요ㅎㅎ

물론 문제를 풀진 않았어도 정말 재밋는 시간을 보낸 것 같아요.

내년에도 다시 참가해보고 싶네요ㅋㅋ 설문조사에서 내년엔 여캐도 만들어달라고 했는데..

과연 내년에는 어떻게 바뀔지 기대되네요 +_,+

모두들 수고하셨습니다!

Posted by 에버토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