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ko


PBE서버에 오랜만에 다시 접속을 했다. 무슨 생각으로 한건진 잘 모르겠다. 

나는 PBE 친구중에서 친했던 한명말고는 별로 다시 어울릴 생각이 없었는데..

어떻게든 되겠지.

'잡담 > 뻘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1120 오늘의 뻘글  (0) 2017.11.21
20171115 오늘의 뻘글  (0) 2017.11.16
20171112 오늘의 뻘글  (0) 2017.11.13
20171111 Today's rant  (0) 2017.11.12
20171110 오늘의 뻘글  (0) 2017.11.11
20171105 오늘의 뻘글  (0) 2017.11.06
Posted by 에버토끼

Being financially independent


I'm not financially independent. My family provides my tuition and my residence fees, which means I got my food to cover for myself. It's a small step, but trust me I'm on my way.


I use around $300 per month for food. I earn around $500 per month. This means even after I eat, there'll be money left. I tuck away the $100, I have the $100 to spend. I think it's a good amount considering that I'm studying and working at the same time. And I'm not desperate for money. So all's good. I'm enjoying life so far. 


I've ordered a TADA68 along with a set of DSA keycaps. It cost tons, but that's what's been keeping me going for the past month. It's worth it. Money's worth it.

'잡담 > 뻘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1115 오늘의 뻘글  (0) 2017.11.16
20171112 오늘의 뻘글  (0) 2017.11.13
20171111 Today's rant  (0) 2017.11.12
20171110 오늘의 뻘글  (0) 2017.11.11
20171105 오늘의 뻘글  (0) 2017.11.06
20171030 오늘의 뻘글  (0) 2017.10.31
Posted by 에버토끼

2017년을 마치며.


올해는 정말 많은 일들이 일어난 해이다. 

2년동안 준비해온 고등학교 졸업시험을 치고, 5월엔 졸업을 하고. 8월엔 처음으로 혼자 비행기를 타봤다.

9월에 학기가 시작하고서 벌써 11월인데 아직까지 혼자서 잘 살아남고 있고 공부도 하고 있다..

혼자 살다 보니 조금 더 나에 대해 잘 알게 된 것 같은데, 몇몇가지 적어놓아야 할 것 같아 기록해둔다.


일단 나는 기본적으로 공부의 기본이 없다. 

공부할 의지도, 자세도 되어있지 않다. 이것은 정말 공부를 안하는 재능이 넘쳐나는 거라고밖에 설명이 안된다. 

하지만 올해 점수를 보니 이게 지속되면 분명 똥된다. 아무것도 못한단 얘기다. 그러므로.. 대책이 필요하다.

이번 학기는 나를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다. 그게 좀 늦게 되서 그렇지... 


목표: 컴퓨터 공학부 합격

필요한 것 --> 80점 이상의 GPA


현재 평균: 약 75점


이를 이루기 위해 해야할 것


현재

- 점수를 엑셀 시트에 정리하기

- 기말고사를 위해 공부 시작하기

   - 컴공: 과거 시험문제들 다 풀어보기. 노트테이킹 하기. 예문도 다 하기. 깃헙과 연동해서 어디서나 작업할 수 있도록.

   - 심리학 101: 다 통째로 외우기. 노트정리하고 외워라.. 다 외워라..

   - 심리학 102: 얘도 외워라

   - 인지과학: pre-readings 노트테이킹. 노트정리. 얘는 이해가 중요하다.

   - 수학: 과거 시험문제들 다 풀어보기. 내용 자체는 어렵지 않으니 문제만 충분히 푼다면 점수 잘 나올거라고 생각함.


- HSP 등록. 심리학 102 세번 째 과제


- 기상: 오전 9시

- 취침: 오전 1시



다음 학기

- 과제 미루지 않기. 예정된 데드라인보다 적게 나만의 데드라인을 정해놓고 (3일정도 일찍) 미리 끝내놓는다. 후에 수정하고서 과제를 내도록 한다.

- 학기가 시작했을 때, 모든 과제를 다 한 종이에 적어놓고 시간 순서대로 나열한다. 각각 걸릴 시간을 어림잡아 적어놓고 다이어리를 채운다. 이렇게 하면 대충 시간배분이 되겠지.

- Pre-readings와 교과서 미리 읽어서 노트테이킹 해놓기. 이건 손으로 적은 노트가 아니라 컴퓨터에 디지털 문서로 해놓아도 될 것 같다.



취미로 계속 하고 싶은 것

- eSports 클럽 Exec

- 롤 / 오스. 하루에 게임 7시간 이상 하지 않기, 주말에만 게임하기.

    - 관련 미팅과 파티 등등

- 컴퓨터 공학 관련 봉사활동

- 일

- 친구들과 놀러 가기

- 깃헙 프로젝트



배운 것

- 금요일을 잘 보내면 주말을 잘 지낼 것 같은 기분이 든다.

- 늦게자면 안 좋다.

- 먹을거는 먹은 후에 그냥 빨리 처리하기.

- 도서관은 공부가 잘 된다.



의문점

- 노트테이킹. 컴퓨터로 하는 것과 손으로 하는 것의 차이. 분명 손으로 하는게 더 기억에는 효과적이지만 컴퓨터로 하는것이 더 효율적이고 교수님의 말을 다 적을 수 있다. 



미래의 대학생들을 위한 팁:

- 2학기가 어려울 것 같아 1학기에 학점을 몰아들었다. 이런 멍청한 생각은 하지 말자. 오히려 2학기쯤에는 적응이 되서 괜찮을 것 같다.

- 수업은 꼭 가라.

- 하지만 수업가서 졸거면 차라리 가지마라..




하이고 이번주는 정말 너무 바빴다. 어제는 11시부터 11시 반까지 수업을 듣고, 도서관에서 중간고사 시험공부를 조금 하고 바로 2시부터 5시까지 하는 수업을 마치고 5시부터 시작하는 수업으로 뛰어갔다. 지각을 했기 때문에 맨 뒷자리는 덤. 화장실 갈 시간도 없었고.. 정말 힘든 하루였다. 게다가 수업 끝나고 저녁을 먹은 뒤 오후 7시반부터 9시 반까지 예정되어있던 일까지 갔는데 (취소하고 싶었지만 이미 이번주에 한번 빠졌다. 생리 이틀째에 8시에 일어났는데 정말로 죽을 것 같았음) 오늘 본 중간고사를 위해 공부할 시간이 없어서 너무나 스트레스받았다. 중간고사도 잘 본 것 같지는 않고.. 이 수업은 이미 점수가 파탄났고......


대신 오늘 아침에 일이 10시 반에 끝나서 아침을 못먹어 우울했는데 (아침도 10시 30분까지 서빙함) 주방 셰프분들이 그럼 미리 말하지 그랬냐고 하며 아침을 손수 요리해주셨다.. 그래서 진짜 너무 위로가 되었고....... 어제는 일하면서 물론 중간고사때문에 아무생각없이 일하고 있었는데 다른 롤하는 셰프님을 만나게 되서 그냥 그얘기만 했고.. 


어찌되었든 공부를 제외한 모든 다른 생활은 잘 지내고 있는데 공부만 잘 안된다는 생각이 든다. 나는 올해 일자리를 구하고, 클럽 스탭, 봉사활동, 깃헙프로젝트, 등등 정말 많은 것에 참여하고 새로운 경험을 많이 쌓았는데 공부만 아무 진전이 없었던 것 같다. 그래서.. 공부에도 조금 관심을 줘보려고 하고는 있는데 정말 너무 힘들다. 이럴거면 이 돈들여 이런 대학 왜 왔나 생각이 든다. 내가 과연 잘 할수 있을까?

'잡담 > 뻘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1112 오늘의 뻘글  (0) 2017.11.13
20171111 Today's rant  (0) 2017.11.12
20171110 오늘의 뻘글  (0) 2017.11.11
20171105 오늘의 뻘글  (0) 2017.11.06
20171030 오늘의 뻘글  (0) 2017.10.31
Do not  (0) 2017.10.30
Posted by 에버토끼